Welcome to
 Amalgam's
 Critic World





   Profile
   Book
   Column
   Art
  편지보내주세요. no spam! e-mail
  Link
  Board
   비누도둑
binudoduk
비누도둑 게시판
마이크로코스모스
고구마   마이크로코스모스 UserPreferences
 
Help Info Print View Search Diffs Edit
 제목   도움말   찾기   대문   바뀐글 

린마굴리스 /도리언 세이건

아말감 칼럼 [WWW]적과의 동침-'공생'의 그 성공적인 스토리

적응은 진화학에서는 다산多産을 의미한다

다윈의 진화론을 흔히 '오로지 가장 강한 자만이 살아남는다'는 식으로 착각한다. 그러나 이 개념은 철학자 허버트 스펜서가 제창한 표어로, 19세기말의 자본가들이 극악스러운 노예노동을 정당화하기 위해 만든 '아전인수격 해석'일 뿐이다.

새로운 개념은 진화를 생물 사이의 계속적인 협동과 상호 의존의 관점에서 파악하고자 한다. 생물은 투쟁에 의해서 지구를 차지한 것이 아니라, 상호 연계됨으로써 지구의 주인이 되었다.

미토콘드리아의 DNA 구조가 밝혀지면서 드러난 것은, 미토콘드리아는 세포핵의 DNA와는 별개의 독립적인 DNA를 가지는 개체(박테리아)였으며, 우리가 생명의 기본이라고 알고 있는 세포는 하나의 단일한 단위가 아니라 별개의 박테리아들이 모여 구성한 군체라는 것이다.

미토콘드리아가 없으면 대부분의 생명체는 숨을 쉴 수 없다. 산소가 대기중에 잔뜩 깔리게 된 약 20억년전 이후로 산소를 싫어하고 황산이나 염산을 마시는 생명체들은 극소수만이 살아남아 지하로 들어갔다. 산소를 호흡하는 능력을 지닌 미토콘드리아의 조상뻘되는 박테리아와 연합함으로써만이 생명체들은 살아남고, 번성할 수 있었던 것이다.

우리는 모두 박테리아가 모이고 모여 사는 군체다

근대화 이후의 삶을 사는 자본주의 사회의 시민들로서 우리가 갖는 인간 혹은 '개인'이라는 것에 대한 '신앙'을 그지없이 짓밟아버리는 이 잔인한 진실 위에서 우리는 다시금 자기자신을 재구성할 필요가 있다.

우리의 자랑스러운 뇌를 통해 수행되는 인간의 지성이란 것은, 기본적으로는 '꼬리가 달려있어 이동할 수 있는' 박테리아(스피로헤타)의 속성에서 비롯하는 것이다.

see also 양성정책의보수성 공짜아침


책분류


아말감 FindPage by browsing, searching, or an index
Or try one of these actions: LikePa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