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Amalgam's
 Critic World





   Profile
   Book
   Column
   Art
  편지보내주세요. no spam! e-mail
  Link
  Board
   비누도둑
binudoduk
비누도둑 게시판
Roma
고구마   Roma UserPreferences
 
Help Info Print View Search Diffs Edit
 제목   도움말   찾기   대문   바뀐글 

Roma 첫째날

콜롯세움

나의 Roma에 대한 첫인상은 '매우 터프'했다. 그 아름답고 고요한 Assisi를 떠난 직후 Roma에 떨어졌으니, 피할 수 없는 일이긴 했다. 하지만 가격문제로 고민하던 우리가 그나마 싸다고 잡은 유스호스텔이 하필 (몰랐는데) 악명높은 떼르미니역 뒤쪽의 중국인거리였기 때문에, 더더욱 별수없는 일이었다. 유스호스텔에서 카드를 안 받아서 여행 떠나 처음으로 현금써비스를 받으러 으시시해지는 저녁나절의 중국인거리를 걸어 24시간 은행 써비스로 갔다.

그리고 콜롯세움을 보러갔는데, 보수공사중이라 별로 멋지진 않았고, 옆의 포로로마노가 진짜로 멋져보였는데 저녁이라 못 들어가는게 아쉬었다. 걸어걸어가다가 인파 속에 도로록 앞으로 먼저간 친구가 사라져서, 잠깐이지만 진땀이 버쩍났다. 그래서 찾자마자 마구 야단했다. "여기는 이탈리아야! 누가 업어가도 몰라!" 나의 Roma에 대한 첫인상을 결정하는 사건이었다. -.-; 다음날부터 낮에 볼거릴 보고 다니면서 인상은 나아졌지만.. 일찍 돌아와 쉬었다.

Roma 둘째날

동생이 오매불망 원하는 '레이첼코트'를 샀다.

짐도 무거운데 나중에 Milano에서 사지, 하는 친구의 회유도 있었건만, 난 이탈리아 전역에 깔린게 유나이티드컬러스 옵 베네똥임에도 불구하고 "만났을 때 사야한다!"는 내 다년간의 쇼핑경력의 교훈을 따르기로 했다. 아니나 다를까, 나중에 Milano에 갔더니 날씨가 완전히 초겨울이 아닌가! 당연히 가게엔 다 겨울옷밖에 없다. 안 샀으면 천추의 한을 남길 뻔 했다.

Roma 셋째날

포로로마노

Roma 넷째날

Roma -> Napoli

see also worry[Toran]로마 여행기

이탈리아여행


아말감 FindPage by browsing, searching, or an index
Or try one of these actions: LikePa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