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Amalgam's
 Critic World





   Profile
   Book
   Column
   Art
  편지보내주세요. no spam! e-mail
  Link
  Board
   비누도둑
binudoduk
비누도둑 게시판
킬빌
고구마   킬빌 UserPreferences
 
Help Info Print View Search Diffs Edit
 제목   도움말   찾기   대문   바뀐글 

킬빌 1

[WWW]imdb

어쩌다보니 극장개봉을 놓치고, 디비디 살 날을 기다리다 스카이 초이스로 보게 되었는데, 역시 재미있다. 그 피의 잔치 신은 정말이지... 액션의 강도의 한계를 실험하는 것이 무척 재미있다. 우마서먼 넘 멋있다. 루시 류의 '기선제압'도 정말 재미있다. 그러나 우마서먼은 일본옷 안 어울렸다.

킬빌 2

이번에도 또 극장개봉을 놓쳐서 후진 연속상영관에서 봤다. 시간적으로 연이어 봐서 그런지, 연작의 뒷부분이라서 갖는 긴장부족도 없고, 아주 재미있었다. 1편에서 대대적으로 양으로 때려부운 액션의 강도를 어떻게 처리할려나 했는데, 무슨 할 얘기가 그렇게 많이 남았는지 스토리만으로도 다 해결이 된다.

빌이란 인물이 아주 매혹적으로 떠들어대는데, 역시 타란티노 영화란 생각이 들었다.

그런데 1편의 하토리 한조도 그렇고 2편의 파이 메이도 그렇고 너무 만화같아서 웃기다. 타란티노는 앞으로 과연 무엇이 될까. 사실 미국애들이 환장하는 그런 무협영화의 '동양적인 것'이라는 것은 동양인이 보기에는 좀 우스운 수준인데.


영화


아말감 FindPage by browsing, searching, or an index
Or try one of these actions: LikePages